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제무예기구 ‘WMC’ 충북 떠난다… 서울에 임시거처


국제 무예·스포츠조직인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가 충북 청주를 떠난다. WMC는 당분간 서울에 임시 본부를 두고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WMC 관계자는 6일 “충북도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기업체 3곳의 후원을 받아 서울로 본부를 옮기게 됐다”며 “정든 충북을 떠나 아쉬움이 남지만 WMC의 국제적 위상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15일까지 본부 이전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서울에서 지내면서 지자체 등과 본부 유치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충북도는 지난달까지 WMC에 본부를 반납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올해부터 WMC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중단했다. 재정 능력과 도민 공감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할 때 도가 WMC을 더 이상 지원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 편성된 예산은 16억5000만원이다. 이시종 전 지사의 주도로 2016년 8월 설립된 WMC는 다른 지자체와 본부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수도권과 지방의 지자체 3곳이 유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WMC는 유네스코,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 세계반도핑기구(WADA)에서 승인한 국제기구로 국제종합스포츠대회인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주관한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