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금융, 조직·인사 개편… ‘임종룡 체제’ 막 올랐다

임, 24일 정기 주총 거쳐 취임
회장직 경쟁 이원덕 행장 ‘사의’


우리금융그룹이 대대적인 조직 및 인사 개편을 단행하며 임종룡 회장 체제의 막이 올랐다. 임 내정자와 회장직을 놓고 경쟁했던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사의를 표명했다.

우리금융 이사회는 7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카드, 캐피탈, 종합금융 등 재임 2년 이상 임기만료 자회사 대표를 전원 교체했다. 우리금융은 “임 회장 내정자가 취임 전이지만 회장 의지를 담아 지난해 말 이후 미뤄온 인사 및 조직개편을 일괄 단행해 조기에 경영을 안정시키고자 했다”고 말했다. 임 내정자는 오는 24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 취임할 예정이다.

임 내정자와 회장직을 놓고 겨뤘던 이 행장은 이날 갑작스럽게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해 3월 취임한 지 1년만이다. 우리금융은 이 행장의 임기가 연말까지지만 임 내정자의 경영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행장은 손태승 현 우리금융 회장 시절 은행장에 임명됐다. 그동안 이 행장의 유임설, 우리금융 부회장 승진설 등이 흘러나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후임 은행장은 임 회장 취임 직후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가동해 선임할 예정이다. 경영승계 프로그램은 주요 보직자 3~4명을 후보군으로 정하고 일정 기간 성과를 분석한 후 최적의 후임자를 자추위에서 결정하는 프로그램이다.

임기가 만료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9명은 모두 교체됐다. 우리카드 대표에는 박완식 우리은행 개인기관그룹장이,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에는 조병규 우리은행 기업그룹장이 각각 선임됐다. 우리종금 대표에는 김응철 우리은행 외환그룹장, 우리자산신탁 대표에는 이종근 우리금융지주 경영지원부문 전무,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에는 전상욱 우리금융 미래성장총괄 사장, 우리펀드서비스 대표에는 김정록 우리은행 준법감시인이 각각 내정됐다. 우리자산운용 대표로는 외부 전문가인 남기천 멀티에셋자산운용 대표를 영입했다.

임송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