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에서 공부하던 딸, 남녀공용 샤워실 사용에 어려움 겪었다”

최성은 목사 차금법 반대 1인 시위

사진=신석현 포토그래퍼

최성은(사진) 지구촌교회 목사가 9일 서울나쁜차별금지법반대기독교연합(서울차반연·공동대표 원성웅 한기채 이재훈 목사) 등이 주최하는 ‘차별금지법(차금법) 반대 명사 초청 릴레이 1인 시위’에 동참했다.

최 목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6문 앞에서 “차금법은 타고난 생물학적 성이 아닌 개인의 판단에 따라 성별을 정할 수 있다는 등 상당히 포괄적으로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정의한다”며 “이에 대한 반대조차 차별로 보고 처벌하는 차금법 속 독소조항은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동성혼을 합법화한 2015년 무렵 현지에서 목회하면서 차금법이 미치는 역차별과 신앙인으로서의 어려움을 직접 경험했다”며 “현지에서 대학을 다니던 딸이 기숙사에서 남녀 공용 샤워실을 사용해야만 해 어려움을 겪는 모습도 봤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그는 차금법이 제정될 경우, 잦은 법적 분쟁 나아가 부모와 자식 간에도 법적 다툼을 벌이게 될 것이며 전통 가정이 해체되고 저출산 문제가 심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올바른 성경적 세계관을 전하기 어렵게 돼 청소년에게 혼란을 줄 수 있고, 상담을 통한 탈동성애 치료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 목사는 “예수님은 성경 말씀을 통해 누구도 차별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씀하셨다”며 “구한말 시대부터 약자를 위로하고, 사회의 차별을 없애는 일에 앞장서 온 한국교회는 차별을 조장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국민 여러분이 차금법 전문을 잘 살펴보셨으면 한다”며 “서구의 잘못된 인권 개념을 지혜롭게 분별해 합리적인 방향으로 국민의 동의를 거쳐 법 제정이 진행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