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북도, 대학 재정예산 집행권한 갖는다

대학지원체계 ‘라이즈’ 시범지역
이차전지 등 도내 대학과 연계
충북연구원에는 라이즈센터 설치


충북도가 대학 재정지원 사업 예산 집행 권한을 중앙정부로부터 넘겨받는 체계를 시범 구축한다. 충북도는 충청과 강원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라이즈) 시범 지역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라이즈는 중앙부처 주도로 이뤄지던 대학 지원 방식을 지역 주도로 전환하는 사업으로, 올해와 내년 시범운영 후 2025년 전국에 도입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공모를 거쳐 13개 신청 지자체 가운데 충북을 비롯해 경남, 경북, 대구, 부산, 전남, 전북 등 7곳을 선정했다.

2025년부터는 교육부가 쥐고 있는 대학 지원 사업 예산 가운데 50% 이상인 2조원 이상의 지역대학 관련 예산 권한을 17개 시·도에 넘긴다는 방침이다. 시·도별 1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도는 이차전지, 반도체, 바이오 등 지역 주력산업을 대학과 연계해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교육부와 라이즈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대로 7월 지역대학, 산업체, 혁신기관 등과 협력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또 각 부서에 분산된 대학 관련 업무를 통합, 과학인재국 산하에 라이즈추진단을 신설하기로 했다. 또 씽크탱크인 충북연구원에 라이즈센터를 설치한다.

도는 지역대학을 로컬-취·창업 우수대학, 직업·평생교육 앵커대학, 연구역량 강화 선도대학, K-컬처 혁신대학으로 특화한다는 전략이다.

도는 대학재정 사업의 예산 집행 권한을 넘겨받아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경쟁력 있는 지역 대학을 육성한다. 도내 대학들은 교육부의 각종 재정지원사업에 가산점을 부여받아 선정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라이즈 시범사업은 기존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선도대학 육성사업(LINK3.0),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HiVE), 평생교육체계지원사업(LiFE) 등 4개 사업과 신규로 지방대 활성화 사업이 포함된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대학 위기와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해 지역산업과 연계된 협력 사업을 발굴, 지원하고 규제개혁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