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약 4종’ 유아인, 이르면 내주 소환

경찰 “늑장 수사 아냐… 확인할 것 많다”

배우 유아인씨. 뉴시스

경찰이 여러 종류의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를 이르면 다음 주 소환해 조사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유씨 주거지 등 2곳과 병원 등에서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 중”이라며 “이번 주 분석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이후 유씨를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만 경찰은 피의자 신분인 유씨를 공개적으로 소환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또 현재까지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이나 공급책 등 공범에 대한 수사 역시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출국금지 조치는 내려진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불구속 수사 기조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며 “(공범 수사와 관련해) 아직까진 특이 단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유씨 수사가 더디게 진행된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늦어지는 건 아니고 확인할 부분이 많다. (투약한) 마약도 몇 종류라 그 부분에 대해 확인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경찰은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뒤 지난달 5일 유씨가 미국에서 입국한 직후 소변 검사를 진행하고,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감정 결과 유씨 모발에서 프로포폴, 케타민, 대마, 코카인 4종류의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같은 달 8~9일 서울 강남과 용산의 성형외과 등 병·의원 여러 곳을 압수수색해 의료기록을 확보했고, 지난 7일에는 유씨가 실거주 중인 한남동 자택과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이태원동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압수한 유씨 휴대전화 2대에 대해서도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다.

황인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