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한·미 훈련 겨냥 SLCM 2기 발사… 합참 “초기 단계 추정… 핵 탑재는 과장”

첫 잠수함 발사… 공격 능력 강화 분석
군, 적합한 시기 고려 하루 뒤 공개

함경남도 신포 인근 동해상에서 12일 새벽 발사된 전략순항미사일이 하늘로 솟구치고 있다. 아래 사진은 미사일이 발사된 북한 잠수함 ‘8·24영웅함’. 연합뉴스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 시작 전날인 12일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SLCM) 도발을 감행하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이 잠수함에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순항미사일을 잠수함에 싣고 해저에서 운용하면 언제 어느 지점에서 쏠지 탐지하기 어렵다. 결국 북한이 한·미 요격망을 피할 수 있는 새로운 무기체계 확보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략순항미사일 수중발사훈련이 12일 새벽에 진행됐다. 잠수함 ‘8·24영웅함’이 동해 경포만 수역에서 2기의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13일 보도했다. 경포만은 함경남도 홍원군 앞바다로, 잠수함 시설이 있는 신포 일대 해상이다. 북한은 발사된 미사일이 동해상에서 8자형 궤적으로 2시간6분3초~2시간6분15초간 1500㎞를 비행해 표적을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발사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 잠수함의 공격 능력이 강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보다 파괴력은 약하지만, 저고도로 비행하면서 방향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어 탐지·요격이 쉽지 않다. 순항미사일에 소형 핵탄두를 탑재할 경우 파괴력이 약하다는 단점도 상쇄된다. 북한은 이번에 쏜 순항미사일에 ‘전략’이란 용어를 붙여 핵탄두 탑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하지만 군 당국은 핵탑재와 비행거리에 관한 북한의 발표가 과장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제원에 관련된 부분은 북한 발표와 한·미 당국이 파악한 내용에 차이가 있다”며 “어느 정도의 기만과 과장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핵탑재에 관해서도 “핵탄두 소형화가 이뤄져야 탑재가 가능하다”며 가능성을 작게 봤다. 합참 관계자는 또 “(이번 발사는) 초기 단계의 시험발사로 본다”고 말했다. 해당 미사일이 아직 실전배치 단계는 아니라는 뜻이다.

합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하루가 지난 이날 오전 5시50분쯤 공지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발사 징후를 사전에 탐지해 동향을 주시하고 있었다”며 “북한이 통상 오전 6시에 공개 보도하는 점을 고려해 10분 전에 공지했다”고 밝혔다. 하루 늦게 공개한 점에 대해선 “많은 노력을 들여 구축한 정찰자산의 감시·정찰 능력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과 국민에게 알 권리 차원에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점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며 “가장 적합한 시기에 적합한 분량으로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13일부터 11일간 실시되는 한·미 연합연습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이날 미국의 차세대 정찰·전자항공기(ARES)를 한반도 상공에 띄우는 등 대북 감시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도발을 벌이더라도 한·미동맹은 연습을 정상적으로 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