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경의 열매] 원응두 (5) 질병 속에 만난 그리스도… 모두 계획된 ‘하나님의 섭리’

내 마음 사로잡은 ‘요한복음 3장16절’
이 말씀 읽는 동안 몸과 마음의 병 회복
날 믿음의 세계로 이끄는 계기 돼

원응두 원로장로가 성경 최고의 구절로 꼽는 요한복음 3장 16절을 읽고 묵상하고 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 3:16) 말씀이 뼈가 되고 살이 된다는 것을 체험했다. 나는 이 말씀을 읽고 또 읽었다.

신기하고 놀라웠다. 그동안 고통스럽고 아팠던 몸이 서서히 회복되는 것 같았다. 나도 모르게 마음의 병이 나은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 후 건강을 되찾았다. 몸도 많이 회복되고 일상생활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많은 사람이 경험했지만 이 사건은 나에게 인생 전환점이 됐다. 질병 속에서 살아계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다. 한때는 병이 있다는 사실에 절망하고 원망하기도 했지만, 이 일로 믿음에 대한 확신으로 생활이 바뀌고 기쁨의 삶으로 충만했다.

결국 이 병으로 말미암아 내 인생의 목표와 삶의 모든 것이 달라졌다. 이전까지는 육신의 안녕과 정신적 평안에만 열심이었다. 하지만 예수님을 만나고 난 뒤부터는 나 자신의 행복과 안락엔 별 관심이 없었다. 병으로 고통 가운데 있었기에 더 갈급한 심정이었는지 모르겠다. 그런 까닭에 성경 말씀이 더 마음에 다가온 것 같다.

더 놀라운 것은 사람 마음의 변화가 한순간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성경 한 구절이 내 마음을 사로잡았고 기적적으로 그것이 나를 믿음의 세계로 이끄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 자체가 놀라웠다.

바로 하나님의 섭리였다. 이런 일은 사람의 의지만으로 되는 게 아니었다. 어려운 시절에 하나님을 모르고 병으로 고생하던 내가 성경을 알고 교회에 나가 신앙생활을 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됐다. 하나님의 말씀은 능력이 있고 사람을 변화시키고 만다는 것이다.

말씀의 능력을 체험하고 이 말씀을 전하는 것이 얼마나 귀한 일인지를 알기에 말씀대로 실천하려고 결단했다. 그리고 전도하는 일에 집중하기로 결심했다. 나는 이때 예수를 믿는 것이 한 사람의 삶을 바꿀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시골에서 태어났지만 예수를 믿을 수 있다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깨달았다.

비록 병중에 예수를 알고 믿게 됐지만 이것은 절대 우연히 일어난 것이 아니다. 이미 계획해 놓으신 하나님의 섭리인 것을 다시금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질병이 나를 한때 고통스럽고 힘들게 했지만, 이 병이 나를 다시 태어나게 했다. 나는 확신한다. 하나님의 능력으로 병을 고쳐 주시고 질병으로 하나님을 믿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거듭났다는 사실이다.

성경 말씀은 기적을 낳는다. 아흔이 된 이 나이에 딱 한 가지 비밀을 얘기하라면 언제든지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다. 바로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것이라고 말이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는 기회가 주어진다고 본다. 그것이 좋은 일을 통해서 일 수도 있고 때로 어렵고 힘든 고난이 계기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 기회를 어떻게 붙잡느냐 하는 것이다.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릴 뿐이다.

정리=윤중식 종교기획위원 yun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