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우 강훈 “한국문화 알리겠다”… 국립중앙박물관 홍보대사 위촉


국립중앙박물관은 박물관을 널리 알리고 소개하는 역할의 홍보대사로 배우 강훈(왼쪽)을 위촉했다고 14일 밝혔다. 강훈은 2009년 단편영화 ‘고리’로 데뷔한 뒤 ‘옷소매 붉은 끝동’, ‘작은 아씨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강훈은 올해 초 네이버TV를 통해 ‘합스부르크 600년-매혹의 걸작들’ 특별전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촬영하며 박물관과 인연을 맺었다. 윤성용(오른쪽)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문화의 전당인 국립중앙박물관을 홍보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