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방시혁 “K팝 위기, 엔터산업의 삼성·현대 필요”

“유니버설·소니·워너 틈에 끼여…
상황 돌파할 글로벌 기업 있어야
SM인수 무산, 플랫폼 합의 만족”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포럼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방 의장은 K팝에서도 현 상황을 돌파해 나갈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등장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세계적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만들어낸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지금은 자랑스러운 성취에 만족하기보다 위기감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포럼 기조연설에서 “글로벌 K팝 아티스트는 있지만 걸출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은 아직 없는 현실은 미래의 불확실성에 대비할 산업적 힘에 대한 걱정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 삼성이 있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현대가 있듯 K팝에서도 현 상황을 돌파해 나갈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등장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방 의장은 2005년 하이브의 전신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2013년 BTS를 데뷔시켰다. 이어 빌리프랩(엔하이픈), 쏘스뮤직(르세라핌), 플레디스(세븐틴), KOZ(지코), 어도어(뉴진스) 등 산하 레이블을 거느린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구축했다.

그는 “‘방시혁 다음’을 준비하는 데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회사 안에 많은 제작자와 크리에이터를 육성하며 멀티 레이블 체계를 구축한 것은 그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K팝 시장 성장에 가려진 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국내에 거점을 둔 주요 K팝 회사의 글로벌 음반·음원 시장 전체에서의 매출 점유율은 아직 2% 미만”이라고 지적했다.

방 의장은 현재의 K팝을 세계 시장에서 ‘골리앗’과 같은 3개 기업(유니버설·소니·워너) 틈에 있는 ‘다윗’에 비유했다.

그는 “BTS라는 아티스트가 전 세계에서 사랑받게 되고 저 역시 이를 발판 삼아 글로벌 마켓에서 사업을 펼쳐가면서 K팝의 ‘K’가 가지는 의미를 되새겨 보게 됐다”며 “존중과 성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아티스트 육성 시스템을 K팝의 경쟁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이브의 SM엔터테인먼트 인수 시도가 무산된 데 대해선 “이렇게 말하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고 한다는 분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 미래에 가장 중요한 축인 플랫폼에 관해 카카오와 합의를 끌어내 개인적으로는 아주 만족하고 있다”는 소회를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