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인장애인 통합돌봄 부산시 전역 확대


부산시는 시민이 사는 곳으로 찾아가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형 통합돌봄’ 사업을 16개 구·군 전체로 확대해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부산형 통합돌봄은 노인,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 사는 곳에서 본인에게 필요한 가사 지원, 일상생활 지원, 식사 지원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기초단체 2곳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했고, 대상지를 점차 늘려 지난해에는 보건복지부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참여한 부산진구와 북구를 제외한 14개 구·군에서 진행했다.

이 사업은 필수사업과 자율사업으로 구분해 시행한다. 필수사업은 청소, 세탁 등 가사 활동 지원과 일반식, 반찬 등 식사 지원 서비스 등으로 16개 구·군에서 공통으로 시행된다. 자율사업은 복지자원, 인프라 및 복지대상자 등 지역 여건에 따라 구·군별로 실시된다.

지원이 필요한 본인이나 가족, 이웃 등이 읍·면·동 통합돌봄 창구에서 신청하면 회의를 거쳐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여건에 맞는 부산형 통합돌봄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