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U-20 축구 아시안컵 결승 진출 실패

우즈베키스탄에 승부차기 패배
일본과 공동 3위로 대회 마무리

김지수(오른쪽)가 15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 준결승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 중 공을 다투고 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연장전 끝 승부차기에서 1-3으로 패해 공동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AP뉴시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11년 만의 정상 탈환이라는 김은중호의 목표도 막을 내렸다.

한국 대표팀은 15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U-20 아시안컵 우즈베키스탄과 준결승에서 전·후반과 연장전까지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대 3으로 졌다.

정규시간과 연장전 모두 득점 없이 끝나긴 했지만, 경기 내내 한국은 슈팅수 5대 14로 우즈베키스탄에 주도권을 내주며 끌려갔다. 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황인택의 헤딩슛이 그물 옆을 때리기도 했지만 이 외에 결정적인 공격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다. 골키퍼 김준홍이 선방을 펼치지 않았다면 실점을 낳을 수 있는 위기 순간도 여러 차례 있었다. 연장전에 들어서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두 팀은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한국은 1, 2, 4번 키커인 강성진, 강상윤, 김지수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우즈베키스탄은 1, 2, 3번 키커가 모두 성공하며 결국 승부가 갈렸다.

2012년 우승 이후 11년 만에 AFC U-20 아시안컵 패권 탈환에 도전했던 한국은 결승을 목전에 두고 빈손으로 돌아서게 됐다. 한국은 41회째인 이 대회에서 통산 최다승에 빛나는 12회 우승 기록을 갖고 있다. 하지만 2012년 우승 이후로는 부진한 성적을 보였고, 2014년과 2016년엔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18일 결승에선 우즈베키스탄과 이라크가 맞붙을 예정이다. 두 팀은 15일 치른 경기에서 각각 한국과 일본을 승부차기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4강에서 고배를 마신 한국과 일본은 3·4위전 없이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지난 12일 아시안컵 8강전에서 중국과 연장전 끝에 3대 1로 승리하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따냈다. 아시아 정상 탈환에 실패한 한국은 이제 남은 월드컵 경기에 집중할 예정이다. U-20 월드컵은 오는 5월 20일부터 6월 11일까지 인도네시아 6개 도시에서 열린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