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아파트 10개 중 8개, 작년보다 비싸게 팔렸다

규제 완화·이사 수요 맞물린 결과
1분기 서울 아파트 52% 상승 거래


올해 1분기 서울에서 직전 분기보다 오른 가격에 거래된 아파트 비중이 절반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규제 완화와 봄철 이사 수요가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부동산R114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집계한 결과 올해 1분기(3월 14일까지)와 지난해 4분기 각각 같은 단지, 동일 면적 매매 계약이 1건 이상 체결된 아파트 531건 중 52.2%인 277건의 거래 가격이 상승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1분기 매매가격이 지난해 4분기보다 낮아진 거래는 224건으로 42.2%였다. 나머지 30건(5.6%)는 가격 변동이 없었다. 가격 상승 거래 비중은 마포가 77.3%로 가장 높고 강동 69.8%, 강남 65.2%, 송파 63.3%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 비중이 과반을 보인 자치구는 전체 25곳 중 11곳이었다. 이어 5곳(관악 노원 동대문 동작 영등포)은 딱 절반이 상승 거래로 기록됐다. 용산(25.0%) 강북(30.0%) 서대문(30.8%) 구로(31.6%) 서초(33.3%)는 상승 거래 비중이 낮았다.

상승 거래 277건을 가격 구간별로 보면 지난해 4분기 최고 거래가격이 9억원 초과~15억원 이하인 경우가 32.9%인 9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억원 이하 29.6%(82건),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26.7%(74건), 15억원 초과 10.8%(30건) 순이었다. 9억원 초과~15억원 이하 구간에서는 상승폭이 5%를 넘긴 거래가 35.3%로 다른 가격대 아파트보다 많았다. 이 비중은 6억원 이하 구간도 32.0%로 높게 나타났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가격 하락폭이 컸던 강동·송파구 대단지 급매물을 비롯해 보금자리 및 특례보금자리론 대상이 되는 노원·도봉구의 소형 및 재건축 아파트 거래가 이어진 영향”이라고 평가했다. 여 연구원은 “앞으로 호가를 낮춰 급히 처분하지 않고 상황을 관망하는 매도자들이 늘어날 전망”이라면서도 “이는 수요가 유입되면서 거래가 늘어난 지역에 국한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