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B쇼크에 코픽스 뒷걸음질… 영끌족 한숨 돌리나

주담대 금리 산정 지표 4개월째 ↓
美연준 긴축 완화 기대감도 작용
신규 코픽스 기준 금리인하 잇따라

연합뉴스

정점에 도달한 뒤 하락 추세인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더 떨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주담대 준거 금리가 되는 지표들이 빠른 속도로 내리막을 걷고 있고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으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에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은행연합회는 올해 2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를 전월 대비 0.29% 포인트 낮은 3.53%로 공시했다. 신규 취급액 코픽스는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IBK기업·SC제일·한국씨티은행 8곳이 은행채 발행과 정기 예·적금 모집 등으로 새 자금을 조달할 때 얼마나 큰 비용을 치렀는지를 집계한 지표로 주담대 가산 금리 산정에 활용된다. 신규 취급액 코픽스가 하락했다는 것은 은행권 자금 조달 비용이 줄었다는 의미다. 은행권이 향후 주담대를 내줄 때 더 낮은 금리를 매길 수 있게 된 것이다.


신규 취급액 코픽스는 지난해 11월 4.34%까지 상승했다가 4개월 연속 하락했고 이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우선 코픽스 구성 요소 중 하나인 은행채 금리가 급락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 AAA등급 무보증 은행채 5년물 금리는 지난 13일 연 4.08%로 SVB 파산 사태 발발 직전인 지난 10일(4.29%)보다 0.21% 포인트나 하락했다. 지난 2일(연 4.56%)과 비교하면 11일 새 낙폭은 0.48% 포인트에 이른다.

다른 코픽스 구성 요소인 은행권 정기 예·적금 금리도 낮아질 전망이다. 은행권이 정기 예·적금 금리를 정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은 기준금리다. 애초 세계 금융 시장에서는 미 연준이 오는 21~22일(현지 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4.5~4.75%인 기준금리를 5~5.25%로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SVB 파산 이후 미국 금융 시장이 출렁이면서 연준의 돈줄 죄기에 제동이 걸렸다. 일본 노무라증권은 최근 “연준이 이달 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하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연준이 통화 긴축 속도를 늦추면 한국은행(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낮아진다. 지난달 23일 열렸던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이창용 한은 총재를 제외한 금융통화위원 6명 중 5명은 기준금리 0.25% 추가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었다. 그러나 SVB 파산에 따른 여파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실제 은행권에서는 주담대 금리 인하가 잇따르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연 4.92~6.32%였던 변동형 주담대 금리를 4.33~5.73%로 낮추기로 했다. 지난 9일 발표한 가계대출 상품 금리 인하에 코픽스 하락분을 더한 결과다. 우리은행의 경우 신규 코픽스를 기준으로 하는 변동형 주담대 금리를 연 5.39~6.39%에서 5.1~6.1%로 내릴 계획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SVB 파산이 불러온 나비효과인 셈”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