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틱톡에 ‘中 창업자 지분 매각하라’ 압박”

틱톡 로고.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 측에 중국 창업자들이 보유한 지분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에서 사용을 금지할 수 있다고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이런 의견을 틱톡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틱톡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글로벌 투자자가 60%의 지분을 갖고 있고 창업자들이 20%, 직원들이 20%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그동안 공화당으로부터 틱톡 관련 안보 위협에 강하게 대응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아온 바이든 행정부가 큰 변화를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도 바이든 행정부가 ‘틱톡 사용 금지’ 카드를 꺼낸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틱톡 측은 지분 강제 매각이 안보와 관련한 위험을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브룩 오버웨터 대변인은 “소유권이 변경된다고 해도 데이터 흐름이나 접근권에 새로운 제한이 생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틱톡 측은 중국 정부의 접근이나 영향으로부터 미국 사용자와 콘텐츠 등을 보호하기 위한 프로그램에 15억 달러(약 1조9700억원)를 지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