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틸다’ 소개로 등장한 구광모 “상상을 더 나은 미래로”

400여명 초청 ‘LG테크콘퍼런스’
미래 산업 이끌 인재 확보 나서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16일 ‘LG테크콘퍼런스’를 열었다. 짙은 남색 후드집업을 걸친 남성이 무대로 다가왔다. 스피커를 통해 “초청자들에게 직접 환영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하신 분이 있어서 소개할게”라면서 이 남성을 알려주는 말이 흘러나왔다.

남성은 구광모(사진) ㈜LG 대표이사 회장이고, 구 대표를 소개한 음성의 주인공은 인공지능(AI) 휴먼 ‘틸다(Tilda)’였다.

LG AI연구원에서 만든 틸다는 실물로 존재할 뿐 아니라 창작 능력까지 갖췄다. 틸다는 음성으로 행사 개요를 설명한 후, 참석자들에게 구 대표를 소개했다.

구 대표는 틸다가 꿈, 미래, 사람을 키워드로 그린 그림을 공개하며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꿈의 크기가 미래를 결정한다. 꿈과 성장에 대한 고민이 더 큰 열매로 맺어지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LG의 꿈은 상상을 더 나은 미래로 만드는 것이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사람과 인재’가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2012년 시작한 LG테크콘퍼런스는 우수 연구 개발(R&D) 인재를 유치하기 위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구 대표, 권봉석 ㈜LG 부회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등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각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디지털책임자(CDO), 최고 인사책임자(CHO) 등도 행사장을 찾았다.

약 400명의 이공계 석 박사 인재들은 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LG는 AI, 빅데이터, 메타버스, 블록체인, 스마트공장 등 26개 기술 분야의 테크 세션을 마련했다. 이어 계열사 연구원들이 참석자들의 궁금증을 직접 해소해주고 진로 상담도 했다. 이번 행사가 열린 LG사이언스파크는 구 대표가 2018년 취임한 뒤 가장 먼저 찾아 연구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장소이기도 하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