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정후 시범경기 출격… KBO ‘WBC 부진’ 사과

이, WBC 대표팀서 홀로 빛나
KIA전서 첫 스윙에 안타 기록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1회말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리고 있다. 연합뉴스

‘예비 메이저리거’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가 빅리그 진출 전 마지막 KBO시즌 담금질에 본격 돌입한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복귀 후 이틀 만에 출전한 시범경기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치며 방망이를 예열했다.

이정후는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시범경기에 3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WBC 1라운드 탈락 이후 14일 귀국해 15일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한 이정후는 휴식일 없이 이날 2023년 KBO리그 공식경기에 첫 출전했다.

첫 타석, 첫 스윙으로 안타를 뽑아냈다. 이정후는 1회말 KIA 선발 윤영철의 초구를 공략해 우중간 1루타를 쳤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두 번째 공을 공략해 타격했지만, KIA 유격수 김규성의 글러브에 걸리며 땅볼 아웃됐다.

두 타석만 소화하고 교체된 이정후는 첫 시범경기 출전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투수의 공을 보는 데 중점을 두고 타석에 나섰다”며 “첫 타석 초구를 치고 싶어 배트를 돌렸는데 잘 맞아 안타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고척에서 키움 유니폼을 입고 뛰니 좋았다”며 “남은 기간 시즌 준비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키움은 이날 3대 2로 승리했다.

이정후는 올 시즌을 마치고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도전한다. 미국의 거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를 선임해 계약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했고, 현지에서도 이정후의 MLB 진출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이 WBC에서 또 한 번 좌절을 맛봤지만 이정후만은 빛났다. 그는 조별리그 4경기에서 타율 0.429(14타수 6안타), 2볼넷, 5타점, 4득점을 기록하며 자신의 존재가치를 입증했다. 일본전에서 상대한 메이저리거 다르빗슈 유(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이정후의 소셜미디어에 “함께 경기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정후는 다르빗슈를 상대로 안타를 뽑아냈다.

한편 KBO는 이날 3회 연속 WBC 1회전 탈락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KBO는 사과문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과 경기력을 보여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야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KBO와 10개 구단은 책임을 통감하며 여러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그 경기력과 국가대표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하기로 했다”며 “각 단체와 협력하고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