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먹인 조민 “표창장 준다기에 그러려니 했다”

부산대 의전원 입학취소 재판 출석
“기회 주신다면 사회에 기여할 것”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가 16일 부산지법에서 열린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16일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법정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조씨는 “노력하지 않고 허영심만 있는 것으로 비춰졌지만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울먹였다. 조씨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조씨는 오후 부산지법 행정1부(재판장 금덕희) 심리로 열린 변론기일에 원고 증인신문을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조씨는 모친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재판에서 위조로 판단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에 많은 시간을 할애해 원고 측 변호인 질문에 답했다. 2010년 여름 어머니로부터 표창장을 준다고 전해 들었을 때 상황을 설명해 달라고 요구하자 조씨는 “어머니가 ‘총장님이 너 봉사상 준대. 그러니까 방배동 집에 오면 가져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가 ‘받아 놓을게’라고 하셔서 그러려니 했다”고 말했다.

조씨는 동양대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카톡도 하는 사이였고. 사이가 좋았다”고 답변했다. 그는 “상을 준다고 했을 때 별생각이 없었다. 당시에는 동양대 표창장이 저에게 의대 입시에 크게 중요한 게 아니라고 생각해 그냥 상 주는구나 하고 넘어갔다”며 “이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이렇게 문제가 될 상이었다면 제출 안 했을 것”이라고 했다.

조씨는 마지막 진술에서 울먹이며 “제 환경이 유복하고 다른 친구보다 혜택을 받고 컸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 “그러나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고, 기회를 준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선 원고와 피고 측이 강하게 맞섰다. 조씨 변호인은 경력사항에 허위 기재된 내용이 입학취소 처분을 내릴 만큼 부정한 행위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반면 부산대 측은 확정된 형사사건을 근거로 결정한 사안에 대한 취소 요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4월 6일 오전 10시에 판결을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