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기시다, 공식 만찬 이어 경양식집서 친교 시간도

동포 간담회·환영식·만찬 스케치
윤 “동포사회 한·일 관계 버팀목”
기시다 총리, 관저 현관서 尹 마중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시다 유코 여사가 16일 도쿄 긴자의 스키야키 식당 ‘요시자와’에서 만찬을 함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일본 방문 첫 일정으로 재일동포들을 만나 “한·일 양국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출발점에 서 있다”며 “조국에 대한 여러분의 변함없는 애정과 성원은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재일동포 오찬간담회에서 “일본 동포사회는 우리 민족 근현대사의 아픈 상처와 함께 시작됐지만 지금은 한·일 관계의 가장 탄탄한 버팀목으로 성장했다”며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 여러분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관계가 정상화돼야 하는 이유는 동포 여러분 때문”이라며 “한·일 관계가 불편하거나 악화되면 동포들부터 힘이 든다. 정부 대표로서 동포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전임 문재인정부를 겨냥해 “지난 수년간 정부 당국 간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경제 교류가 줄고 문화·국민 간 교류도 줄었다”면서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양국 문제를 국내 정치나 자기 입지에 활용해서는 안 된다. 민주 국가에서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대표 등 재일동포 77명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는 조선 도공의 후예인 15대 심수관(본명 오사코 가즈데루) 가고시마 도예가협회장도 자리했다. 그는 1598년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끌려가 정착한 조선 도공 심당길의 15대손이다. 윤 대통령은 심 회장에게 “예술을 통해 한·일 양국의 문화와 전통을 잇는 역할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 후 도쿄 총리관저로 향했다. 관저 현관까지 나와 기다리고 있던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윤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자 밝게 웃으면서 악수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자위대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사열을 마친 두 정상은 상대국 국무위원들과 악수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의 안내로 관저 내부로 이동해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뉴시스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자위대 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 사열 행사는 관저 로비에서 약 8분 동안 진행됐다. 두 정상이 태극기와 일장기가 게양된 단상에 올라 의장대 쪽을 향해 서자 군악대가 애국가와 기미가요를 차례로 연주했다. 국가 연주가 끝난 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각자 국기 앞으로 가 예를 표했고, 이후 로비에 서 있던 상대국 국무위원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의장대 사열 행사를 마친 두 정상은 관저 내부로 이동해 약 85분간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25분 가까이 소인수 회담을 한 뒤 60분간 확대 회담을 했다.

회담과 공동 기자회견을 끝낸 두 정상은 도쿄 긴자의 유명 스키야키 식당 ‘요시자와’에서 부부 동반으로 만찬을 함께했다. 미리 와 있던 기시다 총리가 식당 입구에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맞이했고, 기시다 유코 여사까지 네 사람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후 네 사람은 신발을 벗고 지하로 내려가 전통 일본식 ‘호리고다츠’ 방에서 식사를 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현지 브리핑에서 “만찬은 양국 정상 부부 간 친밀감을 높인다는 목적하에 기시다 총리가 직접 장소를 선정해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만찬 뒤 오므라이스집으로 자리를 옮겨 생맥주로 건배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만찬에 이어 두 정상이 별도로 친교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됐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요시자와에서 280m 떨어진 ‘렌가테이’로 자리를 옮겨 대화를 이어갔다. 1895년 창업해 128년 역사를 자랑하는 경양식집인 렌가테이는 일본식 돈가스와 오므라이스의 발상지로 알려진 곳이다.

도쿄=문동성 기자, 정현수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