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엑셀·PPT 몰라도 AI에 맡기니 뚝딱… 업무 혁신 이룬 MS

오피스 제품군에 ‘코파일럿’ 적용
자연어 명령만으로 초안 만들어
사용자가 보완·수정… 생산성 증대

MS가 새로 공개한 ‘코파일럿’을 적용한 ‘마이크로소프트 365’의 화면. 코파일럿을 통해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오피스 프로그램을 편리하고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MS 제공

앞으로 복잡한 엑셀 함수나 파워포인트 작성법을 배울 필요가 없어진다. 사용자는 인공지능(AI)이 만든 초안을 검수하고 수정하면서 창의적 활동에 더 집중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마이크로소프트 365에 차세대 AI 서비스 ‘코파일럿(Copilot)’을 적용한다고 지난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코파일럿은 항공기 부조종사를 의미하는 단어다. 이 서비스가 주조종사(사용자)의 업무를 보조하는 역할을 맡는다는 것을 뜻한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우리가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생산성 증대의 새로운 물결을 일으킬 것”이라며 “코파일럿은 사람들에게 더 큰 자율성을 부여하고, 가장 보편적인 인터페이스인 자연어로 기술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MS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력으로 꼽는 오피스 제품군에 생성형 AI를 접목함으로써, MS의 구글 반격 카드는 완성됐다. MS는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에 올해 1월 수십억 달러를 추가 투자하는 등 생성형 AI 분야에서 공격적 행보를 보인다. 코파일럿의 가장 큰 장점은 자연어 명령만으로 복잡한 도표나 프레젠테이션을 만들어준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이번 분기 판매에 가장 기여한 게 뭔지 분석해줘”라고 하면 이에 맞는 표를 그려준다. 그래프를 그려달라고 하면 적합한 그래프를 알아서 만든다.

파워포인트도 자연어 기반으로 편리하게 제작한다. 예를 들어 “친환경 재활용 분야 사업제안서를 써줘”라고 하면 제안서 초안을 만드는 식이다. 이 내용을 기반으로 파워포인트도 자동으로 제작한다. 많은 문장이 있는 문서를 축약할 수도, 반대로 키워드만 있는 문서를 긴 문장으로 만드는 일도 가능하다. MS는 “사용자는 파워포인트 기능의 10% 정도만 쓴다. 코파일럿은 나머지 90%도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MS는 코파일럿의 역할이 덜 중요한 업무에 신경 쓰지 않고 중요한 작업에 집중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안 작성은 코파일럿에 맡기고, 사용자는 이를 검토해 보완·수정·폐기 등을 결정할 수 있다. MS는 “코파일럿이 맞을 수도 있고 틀릴 때도 있다”고 부연했다. 생성형 AI 기술이 아직 불완전하기 때문에 인간이 최종 결정을 하는 위치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코파일럿은 새로운 기능인 비즈니스챗에도 적용된다. 비즈니스챗은 사용자가 “제품 전략을 어떻게 업데이트했는지 팀에 알려줘”와 같은 자연어를 입력하면 이메일을 작성해 팀원에게 공유하는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MS는 부정확한 답변이나 비윤리적인 내용이 노출되는 걸 막기 위해 고객 콘텐츠를 학습하지 않도록 대형언어모델(LLM)을 조정했다. 그동안 MS에서 연구한 데이터 보안, 개인정보 보호, AI 원칙, 책임 있는 AI 표준 등을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MS는 현재 소규모 그룹을 대상으로 코파일럿을 테스트 중이다. 조만간 가격 및 라이선스 등의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