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광안대교 접속도로 착공… 해운대 교통난 해소 기대

벡스코요금소~올림픽동산삼거리 통행료 자동 부과 ‘스마트톨링’

박형준 부산시장은 20일 광안대교 접속도로 연결공사 기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와 좌동 신시가지 일원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안대교 접속도로 연결공사가 시작됐다.

부산시는 20일 해운대구 우동 올림픽공원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안대교 접속도로 연결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안대교 접속도로는 벡스코 요금소~센텀시티 지하차도를 연결하는 접속도로(램프) 276m와 센텀시티 지하차도~올림픽동산 삼거리를 잇는 평면도로(언더패스) 284m를 설치하는 연결 공사다. 2025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도로 공사를 완료하면 해운대신시가지와 기장군, 울산시에서 센텀시티, 영화의전당, 번영로 원동나들목으로 가는 차량은 올림픽교차로나 센텀시티교차로를 거치지 않고 곧장 센텀지하차도로 진입할 수 있다. 또 수영강변대로에서 센텀시티교차로를 지나지 않고 올림픽공원까지 갈 수 있어 해운대 일대의 교통혼잡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광안대교 요금소 2곳(벡스코·수영강변)을 철거하고, 용호동·광안대교·오거리 황령터널 등에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주행하는 차량의 번호판을 영상 감지센서로 인식해 통행료를 자동 부과하는 방식으로, 하이패스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은 차량도 통행료를 내기 위해 서행하거나 정차하지 않아도 된다. 박 시장은 “광안대교 접속도로와 스마트톨링 시스템 구축이 완성되면 센텀시티 등 해운대의 교통량 분산과 우회도로 확보로 차량정체 해소뿐만 아니라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