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시장 “국가산단·신공항 조기 추진” 국토부에 건의

홍 “두 사업 대구굴기 핵심사업”
원희룡 장관 “지원 아끼지 않겠다”


대구시는 20일 대구를 방문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이번에 새로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된 ‘대구 미래 스마트기술 국가산업단지(달성군)’의 조속한 사업 추진과 대구경북신공항특별법 3월 통과 지원을 건의했다.

장관 취임 후 대구를 첫 방문한 원 장관은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 대구 주요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시는 새 국가첨단산단의 조기 건설을 위한 사업시행자 지정, 예비타당성조사 등 주요 절차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건의했다. 정부는 최근 전국에 15개 새 국가첨단산단 후보지를 지정했다. 대구는 달성군 화원읍과 옥포읍 일원(330만㎡)이 지정됐다. 고속도로와 국도, 도시철도, 외곽순환도로가 인접해 있고 2027년 개통될 대구산업철도가 경유하는 등 교통과 물류 입지가 우수한 지역이다. 2009년 제1국가산업단지(달성군) 결정 후 14년 만에 대구에 신규 국가산단이 지정된 것이다. 시는 2030년 국가첨단산단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 장관은 이번에 지정된 대구 미래 스마트기술 국가산단이 대구를 미래차와 로봇이 융합된 미래산업의 중심지로 만드는 첨단산업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시는 대구경북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3월 중 특별법이 처리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도 했다. 신공항특별법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소위 문턱을 넘으면 국토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30일 본회의에서 바로 통과도 가능하다.

또 법안 통과 이후 조속한 사업시행자 지정과 신공항 접근성 개선을 위한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건설, 대구경북선 철도 건설, 중앙고속도로 확장 조기 추진을 건의했다.

홍 시장은 “대구경북신공항 건설과 국가첨단산업단지 조성은 대구굴기의 핵심사업”이라며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조해 신속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