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폐철길 따라 ‘치악산 바람길숲’ 조성된다


강원도 원주시 도심의 폐철도 부지를 활용한 ‘치악산 바람길숲’이 조성된다. 원주시는 우산동에서 반곡역까지 폐철도 10.3㎞ 구간을 12월까지 치악산 바람길숲로 만든다고 20일 밝혔다.

치악산 바람길숲은 2021년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 전철화로 인해 생긴 폐철도 부지에 나무와 꽃이 가득한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 휴식공간 등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전체 구간 중 2㎞는 옛 철길을 따라 걷는 길이 조성된다.

한라비발디~원주천 3㎞를 연결하는 활력의 숲, 원주천~유교역 복선종점 5.3㎞을 잇는 일상의 숲, 유교역 복선종점~반곡역 3㎞ 구간인 힐링의 숲 등 총 3개 구간으로 조성된다. 구간별로 왕벗나무 메타세쿼이아 단풍나무 등 다양한 종류의 나무와 꽃을 심어 맑은 공기를 마시면서 휴식하거나 산책을 즐기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피크닉 데크, 산책로, 자전거도로, 광장, 분수 등도 들어선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바람길숲은 치악산의 맑은 공기를 시내로 유입시켜 쾌적한 도심을 만드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바람길숲이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사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