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설] 2040년 안에 1.5도 상승… 기후변화 대응 강화해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제58차 총회에서 195개 참가국 만장일치로 승인한 제6차 종합 평가보고서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환기시킨다. 보고서는 지구 온난화 심화로 가까운 미래(늦어도 2040년)에 지표 온도 상승폭이 1850~1900년 대비 1.5도에 도달하고, 온난화가 심화될수록 급격하거나 비가역적인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은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또 지속가능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해 행동할 수 있는 시간은 빠르게 줄고 있어 모든 부문 및 시스템에 걸친 신속한 전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후변화는 인류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여서 국제사회의 대응은 강화될 수밖에 없다.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셈법이 다르고 이런저런 이유에서 소극적으로 대응해 온 국가들이 많지만 온실가스(탄소) 감축은 피할 수 없는 길이다. 각국의 탄소중립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갈수록 거세질 것이다.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RE100에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앞다퉈 동참하고, 탄소국경조정제도 도입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어 탄소중립에 소극적이었다가는 국제적으로 고립되고 산업 경쟁력도 약화될 게 뻔하다.

선진국처럼 우리도 화석 연료에 의존해 온 생산·소비 시스템을 재생에너지 중심·에너지 저소비 구조로 서둘러 재편해야 한다. 신재생에너지 산업, 탄소 저감 기술 등 친환경 부문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과감하게 늘리고 탄소 배출이 많은 산업에 대한 지원은 줄여가야 한다. 2030년 30.2%였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지난 1월 발표한 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21.6%로 축소됐는데 국제적인 흐름에 역행하고 국내 기업의 미래 수요에 턱없이 부족해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 당장 고통스럽다고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미뤘다가는 치러야 할 비용이 불어나고 미래세대에 더 큰 부담을 주게 된다는 걸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