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00m 상공 핵폭발 훈련… 北, 대남공격 의지 드러내

서울 중심부 겨냥… 살상력 극대화
金 “핵 보유만으론 전쟁 억제 못해”

북한이 19일 발사한 전술탄도미사일이 V자 형태의 화염과 연기 속에 솟구쳐 오르는 모습의 사진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0일 공개했다. V자 형태의 화염과 연기는 사일로(지하에 매설된 원통형 발사관)에서 미사일이 발사됐을 때 나타나는 특징이다. 사일로는 지면에 시설물이 없어 은폐가 가능해 우리 군의 미사일 방어체계인 킬체인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연합뉴스

북한은 19일 단거리탄도미사일 1발을 쏜 것이 단순한 발사훈련이 아니라 800m 상공에서 미사일을 폭발시키는 ‘핵타격 모의 발사훈련’이었다고 20일 밝혔다.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미사일에 핵탄두만 탑재하지 않았을 뿐 남측 전역을 겨냥한 전술핵무기의 실전 사용 전 과정을 시연한 것이다. 특히 북한이 폭발 목표 상공으로 설정한 고도 800m는 핵무기의 살상력을 극대화하는 높이로 분석된다. 유사시 남측을 향해 전술핵무기를 실제로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전쟁억제력과 핵반격 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고 해당 부대들을 전술핵 공격 임무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종합전술훈련이 18일과 19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18일에는 핵공격 명령 하달과 접수, 핵무기 취급, 핵공격 가동 절차 등에 대한 검열이 진행됐다.

19일 오전에는 전술핵 공격을 모의한 탄도미사일 발사훈련이 실시됐다. 조선중앙통신은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발사된 전술탄도미사일은 800㎞ 사거리에 설정된 동해상 목표 상공 800m에서 정확히 공중 폭발함으로써 핵전투부에 조립되는 핵폭발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 믿음성이 다시 한번 검증됐다”고 전했다. 이어 “미사일에는 핵전투부를 모의한 시험용 전투부가 장착됐다”고 밝혔다.

이번 ‘모의 핵공격 훈련’은 광화문·용산 등 서울 중심부를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전술핵무기를 공중에서 터트릴 경우 지상 파괴 반경이 수㎞에 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상 폭발은 지하의 군사시설 등을 파괴하기 위해 사용되지만 공중 폭발은 파괴력을 최대화해 피해를 확산하기 위해 사용된다”며 “특히 건물이 많은 대도시에 적절한 공격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신범철 국방부 차관은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의 행동을 보면 사실관계와 약간 다른 과장된 보도를 하고 있다”면서도 “(북한의 핵능력이) 사실상 실전배치가 임박한 정도의 수준은 와 있다”고 평가했다.

둘째 딸 주애를 데리고 훈련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핵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만을 가지고서는 전쟁을 실제적으로 억제할 수가 없다”며 “실지 적에게 공격을 가할 수 있는 수단으로 언제든 적이 두려워하게 신속 정확히 가동할 수 있는 핵공격태세를 완비할 때에라야 전쟁억제의 중대한 전략적 사명을 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이 “핵무력 건설의 중요 방향과 핵무력 전쟁준비에 나서는 전략적 과업을 제시했다”고 밝혀 향후 7차 핵실험 등 고강도 도발이 우려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북한이 정찰위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정상각도 발사 등의 수순으로 나아갈 것으로 보인다”며 “ICBM 발사를 통해 단분리, 대기권 재진입과 함께 대규모 폭발력을 보여주는 데 집중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