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마포 소각장, 지상에 지을 수도… 친환경 명소 만들 것”

“100% 지하화만 해법 아니다… 9년 목표에서 최대한 단축”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자원회수시설 ‘아마게르 바케’를 찾아 관계자로부터 폐기물 처리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 마포구 신규 광역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 대해 “지하화를 하게 되면 시설에 매력 포인트를 주기에 한계가 있다”며 “융통성 있게 열어두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기존 소각장과 신규 소각장의 병존 기간을 9년에서 최대한 단축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을 방문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은 2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소각장 겸 열병합발전시설 ‘아마게르 바케’를 방문한 뒤 “좀 더 창의적으로, 매력 있는 시설로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가 나와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마게르 바케는 지상 소각장 건물 상부에 스키 슬로프와 등산로 등을 이식한 신개념 건축물이다.

오 시장은 “주민이 원하기 때문에 지하화하는 건데 (주민이) 양해해 준다면 아이디어를 활용할 여지가 넓어질 것 같다”며 “좋은 아이디어가 있고, 주민이 그게 낫다고 한다면 지상으로 올라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게르 바케에 아이 손 잡고 올라가는 아버지가 있던데 건강상 위해가 있다고 하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며 “50%, 80%만 지하화할 수도 있다. 100% 지하화가 유일한 해법인지는 주민과 논의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코펜하겐시는 아마게르 바케를 신축한 뒤 기존 소각장을 3개월 만에 철거했다. 오 시장은 마포 소각장 병존 기간 단축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쓰레기 발생량을 바탕으로 계산해 9년 병존 목표 예상치를 발표했다”며 “상암동 주민의 걱정이 많아서 병존 기간을 몇 년이라도 줄일 길이 없는지 주민과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겠다”고 말했다.

아마게르 바케 전경. 서울시 제공

이날 아마게르 바케 등산로에는 인근 주민들이 간단한 등산복 차림으로 산책로를 걷고 있었다. 지상 85m인 건물 옥상까지 오르는 데 10분이면 충분했다. 소각장 내부 쓰레기 하역장에는 냄새가 났지만 건물 외부로는 번지지 않았다. 건물 설계를 맡았던 비아케 잉겔스 건축가는 “굴뚝에서 나오는 수증기는 공기보다 더 맑은 성분”이라며 “직접 맞아도 될 만큼 깨끗한 성분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게르 바케는 덴마크 여왕 궁에서 2㎞ 떨어져 있고, 200m 떨어진 곳에 458가구 주거촌이 있다. 132가구는 자가이며 326가구는 공공임대 주택이다. 주택 가격은 9억~10억원 수준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포 소각장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만들겠다.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코펜하겐=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