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4일 서해수호의 날… 55용사 ‘불멸의 빛’ 서울 하늘 밝힌다

보훈처, 오늘부터 전쟁기념관서
사흘간 오후 8시부터 55분 점등
전 해역서 실사격 등 대규모 훈련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는 ‘불멸의 빛’이 2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사전 점등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해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55명의 용사를 기리는 ‘불멸의 빛’이 서울 밤하늘을 밝힌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24일 제8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사건·연평도 포격전 등 서해수호 사건으로 전사한 55명의 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불멸의 빛’ 조명을 점등한다고 21일 밝혔다. 조명은 사흘 동안 매일 오후 8시부터 55분 동안 전쟁기념관 광장 중앙에서 빛을 발한다.

‘불멸의 빛’은 55개의 개별 조명을 활용해 만든 3개의 큰 빛기둥으로 구성된다. 55개의 조명은 서해수호 임무 중 희생된 55명의 용사를 기리는 것이다. 3개의 빛기둥은 각각 제2연평해전(2002년 6월)·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연평도 포격전(2010년 11월) 등 서해수호 3대 사건을 상징한다.

‘불멸의 빛’은 지난해 ‘55용사’가 잠들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처음 점등됐다. 그러나 올해는 추모 분위기를 높이고, 더 많은 국민들이 볼 수 있도록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장소를 옮겼다. 보훈처는 ‘불멸의 빛’ 점등 행사를 매년 정례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서해수호의 날’은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2016년 지정됐다. 3월 넷째 주 금요일은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한 날이다.

해군은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오는 21~24일 동·서·남해 등 한반도 전 해역에서 실사격 훈련을 포함한 대규모 해상훈련을 펼친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지키다 산화한 전우들의 영해 사수 의지를 기리고, 적 도발에 조건반사적으로 대응하는 결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계획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엔 구축함 을지문덕함(3200t급)·호위함 서울함(2800t급)·대형수송함 독도함(1만4500t급) 등 함정 20여척과 해상작전헬기·초계기 등 항공기 20여대가 참가한다. 해군은 훈련 기간 중 제2연평해전 교전 시각인 오전 10시25분에 대함사격을, 천안함 피격 시간인 오후 9시22분에는 대잠사격을 각각 실시해 결전태세 의지를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