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뮬러 원 기술력 담긴 ‘TCe 300 엔진’ 중형 세단에 탑재

르노코리아 SM6 가솔린 모델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
맞은편 차 오면 상향등 자동 조절

르노코리아의 중형 세단 SM6의 외관. 이 차에 장착된 엔진 TCe 300은 포뮬러 원(F1)의 알핀과 르노 R.S. 모델에도 탑재된다. 최고출력 225마력, 최대토크 30.6㎏·m의 성능을 갖췄다. 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의 중형 세단 SM6의 가솔린 모델은 TCe 300 엔진을 장착했다. 알핀(르노그룹 고성능 브랜드) 모델에도 탑재하는 엔진이다. 카레이서였던 루이 르노가 창립한 르노그룹은 포뮬러 원(F1)에 처음 터보엔진을 도입하는 등 관련 기술 노하우를 수십 년간 쌓았다. 이런 기술력이 담긴 엔진 TCe 300을 일상 운전에 적합하게 구성해 SM6에 넣은 것이다. 최고출력 225마력, 최대토크 30.6㎏·m 성능을 갖췄다. 2000~4800rpm에 이르는 넓은 구간에서 최대토크가 뿜어져 나와 일상에서 짜릿한 운전 경험을 선사한다. 역동적인 주행에도 지치지 않는 탁월한 내구성도 특징이다.

SM6는 태생부터 유럽 스타일 특유의 핸들링 감성이 묻어있는 세단이다. 국내 중형 세단 최초로 렉타입 EPS(R-EPS) 방식의 프리미엄 스티어링 시스템을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했다. SM6의 ‘록-투-록(스티어링 회전수)’은 약 2.6이다. 일반 자동차들은 3바퀴 정도다. 회전수가 적을수록 운전대의 반응이 빨라져 정교한 운전이 가능하다. 고급 스포츠카일수록 회전수가 낮다.

SM6는 동급 최초로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채택했다. 보통 어두운 곳을 운전해 지나갈 때는 시야 확보를 위해 상향등을 켰다가 맞은편에서 다른 차량이 오면 꺼야 한다.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는 빛을 비추는 구역을 15개로 나눠 반대 차선에서 차량이 다가오면 그 구역만 불을 끈다. 총 46개의 LED가 들어있다. 르노코리아 관계자는 “중형 세단에서 만나보기 힘든 기능을 담았다. SM6는 중형세단의 새로운 정의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