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들끓는 프랑스… 노동자 “나라 멈춰 세우겠다” 23일 총파업

프랑스 정부의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지난 19일(현지시간) 파리 시내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하원 표결을 생략하고 바로 입법할 수 있는 헌법 조항을 발동하겠다고 밝히는 등 연금개혁 법안 처리를 강행하고 있다. 연금개혁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폐기물 수거업자도 파업을 연장한 탓에 지난 주말 파리 시내에는 쓰레기가 무더기로 방치됐다. AP연합뉴스

프랑스 의회에서 정년을 62세에서 64세로 올리는 연금개혁 법안이 사실상 통과되자 이에 반대하는 노동자들의 파업과 시위가 더욱 격화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내각 불신임안에 대한 하원의 투표 직후 소수의 시위대가 의회 주변에 모여 경찰과 충돌했다. 일부 시민은 파업으로 인해 수거되지 않은 쓰레기에 불을 질렀고, 소방관들은 이 불을 끄기 위해 출동했다. 남서부 보르도에서는 젊은이 200~300명가량이 모여 ‘마크롱 사퇴’를 외쳤다.

야당과 노동조합은 연금 개혁안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쓰레기 수거, 에너지, 운송 등 필수 부문에서 파업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프랑스 최대 노조인 일반노동총연맹(CGT)은 투표 후 노동자들에게 쟁의행위를 강화하고 파업과 시위에 대대적으로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필립 마르티네즈 CGT 위원장은 BFM TV에서 “분노가 커지는 것은 마크롱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주요 8개 노동조합은 오는 23일 제9차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약 2주 동안 파업이 계속되면서 정유소 등에서는 공급 차질을 겪고 있으며 기업들은 생산량을 줄이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