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나금융-차병원, 임직원·소방공무원 난임 치료 협약


하나금융그룹이 그룹·관계사 임직원과 여성 소방 공무원 6000여명의 난임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차병원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 그룹·관계사 임직원과 소방 공무원은 앞으로 차병원의 난임 검진과 난자 동결 시술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하나금융은 또 자사가 수도권에 보유한 빌딩 2곳, 지방 2곳에 각각 영유아 수유실도 설치하기로 했다. 하나금융은 영유아 수유실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2018년부터 ‘어린이집 100호 건립 프로젝트’를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는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는 그룹·관계사 임직원, 소방 공무원을 돕기 위해 차병원과 손을 맞잡았다”고 말했다. 함 회장은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이라는 하나금융의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더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