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간 발사체 ‘한빛-TLV’ 쏘아 올린 코오롱의 기술력

노즐 조립체 등 핵심부품 공급·투자


코오롱그룹의 우주산업 투자가 첫 번째 결실을 거뒀다. 브라질 알칸타라 우주센터에서 한국 최초의 민간 시험 발사체 ‘한빛-TLV(사진)’ 발사가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코오롱그룹의 기술력이 주목받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이번 프로젝트에 코오롱데크컴퍼지트에서 주요 부품 공급사로 참여했고 코오롱글로텍은 전략적 투자자(SI)로, 코오롱인베스트먼트는 재무적 투자자(FI)로 함께했다고 22일 밝혔다. 시험 발사체에는 코오롱데크컴퍼지트에서 보유한 초경량·고내열성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한 다양한 부품을 적용했다. 특히 발사체가 우주궤도에 정상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추진력을 공급하는 추진 시스템에 연소관 챔버, 노즐 조립체 등의 핵심 부품을 공급했다. 발사체 상부에 자리한 탑재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고강성 구조의 노즈콘 페어링도 제작했다.

또한 코오롱그룹은 코오롱글로텍, 코오롱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한빛-TLV’를 개발한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에 108억원을 투자했다. 지분율 17.7%로, 외부 투자자 중 최대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본격적으로 민간 우주산업에서의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위성, 관제, 통신 등 우주개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