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 ‘보험업계 노벨상’ 수상

고 신용호 창립자와 ‘父子 헌액’
세계 보험산업 역사상 최초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된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 신 대표는 22일 세계 보험산업 역사상 처음으로 부친인 고(故) 신용호 창립자(아래 작은 사진)와 함께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교보생명 제공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 부친인 고(故) 신용호 창립자에 이어 보험업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세계보험협회(IIS)는 22일 신 대표를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1996년 명예의 전당에 오른 신 창립자에 이은 수상으로, 세계 보험산업 역사상 처음으로 부자(父子) 기업인이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은 보험 분야의 가장 영예로운 상으로 보험업계 노벨상으로 꼽힌다. 혁신적인 활동을 통해 보험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을 기리기 위해 1957년 제정됐다.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수상자를 칭할 때 사용하는 ‘로리어트(Laureate)’라는 칭호가 주어진다. 공적과 경영철학은 명예의 전당에 영구 보존된다. 조쉬 란다우 IIS 대표는 “신 대표는 혁신과 통찰적 리더십, 사람 중심 경영을 통해 보험 명예의 전당 정신을 구현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신 대표는 모든 이해관계자를 비즈니스 도구가 아닌 인격체로 존중하는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을 경영 철학으로 삼고 있다고 ISS는 밝혔다. 교보생명은 2010년부터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생명보험부문 13년 연속 1위에 올랐으며, 신 대표는 2019년에는 세계중소기업학회(ICSB)로부터 ‘사람중심 기업가정신 실천 경영자 대상’을 수상했다.

신 대표는 보험 명예의 전당 66년 역사상 최초로 대를 이은 헌액자가 됐다. 부친인 신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해 한국 생명보험 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을 이끌고, 교보문고 설립을 통해 국민교육진흥을 구현한 공로로 IIS로부터 1983년 ‘세계보험대상’과 1996년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을 수상했다.

신 대표는 “선친에 이어 보험 분야의 가장 영예로운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쁘고 보험의 정신을 함께 실천해온 교보생명 임직원들과 재무 컨설턴트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명예의 전당 헌액을 계기로 사람 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더욱 충실히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