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칼린 “여성 전용 공연 ‘와일드 와일드’는 ‘미스터쇼’ 표절”

“내 창작 공연 저작권 침해했다”
제작사 “장르적 유사성에 불과”


공연연출가 박칼린 음악감독이 여성 전용 공연 ‘와일드 와일드’(사진)가 박 감독의 공연 ‘미스터쇼’를 표절했다며 공연을 금지해달라고 법원에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와일드 와일드 제작사는 “장르적 유사성에 불과하다”고 맞서고 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60부(재판장 임해지)는 최근 박 감독이 공연 제작사 더블유투컴퍼니를 상대로 제기한 공연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마지막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박 감독은 와일드 와일드가 2014년에 초연한 그의 창작 공연 미스터쇼의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한다. 구체적으로 런웨이 신(scene), 흰 티와 청바지 신, 랩댄스 신, 제복 신 등 특정 장면을 제시했다. 같은 소송에서 박 감독은 회사 명의로도 참여해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에 대해 다투고 있다. 박 감독 측은 “연출자로서 역량은 저작권 측면에서 보호받기 어렵다”며 “연출자 기량을 모방한 부분을 최대한 포섭한 게 부정경쟁방지법상 성과물 도용”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더블유투컴퍼니 측은 “장르의 유사성만 인정하고 저작권 침해 등은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각본 대부분은 진행자의 대사에 불과하고, 의상이나 콘셉트도 실제로 보면 전혀 다르다. 일반적으로 유사한 장르의 공연에서 통상 나타나는 무대 구성에 불과하다”고 했다.

와일드 와일드의 한 차수 공연이 지난 12일 끝나고 오는 24일 새로운 차수의 공연이 시작되는 것도 변수다. 공연의 제목이나 구성이 일부라도 달라지면 소송 대상 공연과 ‘다른 공연’으로 판단돼 새로 소송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오는 31일을 심리 종결일로 정하고 가처분 신청에 대한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