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왼손 엄지·검지 제외한 세 손가락으로 그립 잡아야 안정적

[김가형의 스윙 디톡스] ① 골프는 그립이 반이다


그립은 어떻게 얼마나 세게 잡아야 할까.

골프의 기본은 그립에서 출발한다. 많은 아마추어들이 스윙에 치중한 나머지 그립의 중요성을 지나치는 경우를 본다. 하지만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그립을 잘 잡는 것이 골프의 반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립을 잡는데 있어서 어느 손으로, 어떻게, 얼만큼의 힘을 주거나 빼야 일정한 리듬의 스윙을 유지할 수 있을까.

우선 왼쪽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사람들의 특징은 왼손 그립의 엄지와 검지에 힘이 많이 들어가 있다는 것이다. 만약 왼쪽 어깨에 힘이 들어가게 되면 다운스윙 시 왼팔꿈치가 빠지거나 들려 톱핑이나 슬라이스의 원인이 된다.


안정된 스윙을 위한 그립은 왼손의 엄지와 검지를 제외한 세 손가락으로 그립을 잡는 것이다(사진). 그리고 오른손은 중지와 약지로 그립을 잡는 것이 좋다. 오른손 그립을 잡는 것에 비해 왼손 그립을 잡는 것이 비교적 어렵다.


앞서 설명한 그립을 잡는 연습 방법이 있다(사진). 우선 왼손 그립을 잡은 상태에서 왼손의 엄지와 검지를 바깥으로 빼서 오른손 그립 위에 얹어 놓은 상태로 스윙을 반복하면 왼손의 엄지와 검지가 힘이 들어가지 않고 부드럽게 클럽이 릴리즈 되면서 넘어가는 상태가 된다.

이렇게 그립을 잡게 되면 왼그립의 힘이 빠지면서 헤드무게를 잘 느낄 수 있고, 스윙 리듬이 좋아져서 정확한 임팩트과 함께 치킨윙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