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물의 날인 22일 광주 도심을 흐르는 광주천이 말라 바닥이 드러나 있다. 광주·전남 지역에 극심한 가뭄이 장기간 계속되면서 광주천에 물을 공급하는 주암호 역시 바닥을 드러낸 상태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