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전체


형형색색의 꽃이 봄의 전령사 역할을 합니다. 화창한 날씨 속 한강에는 데이지 꽃들이 시민들의 산책길을 반기며 계절의 변화를 알려줍니다. 한강사업본부는 팬지, 비올라, 데이지 등 봄꽃을 한강공원 곳곳에 심어놨습니다. 데이지 꽃말은 ‘희망’ ‘평화’ ‘순수함’ 등입니다. 봄과 어울리는 꽃말입니다.

사진·글=최현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