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어린이대공원서 얼룩말 탈출… 주택가 활보 소동

우리 나무 갑판 뚫고 ‘세상 구경’… 마취 장비 사용 3시간여 만에 생포

23일 오후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세로’가 서울 광진구 자양동의 한 도로를 내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몸을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한 마리가 서울 시내 한복판 도로와 주택가 골목을 누비다가 3시간여 만에 생포됐다.

어린이대공원과 광진소방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2시40분쯤 수컷 얼룩말 ‘세로’가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우리 주변에 설치된 나무 갑판을 부수고 탈출했다. 지난 2021년 어린이대공원에서 태어난 세로의 첫 바깥세상 구경이었다.

세로는 20여 분간 차도와 주택가를 활보했다. 그는 도로에서 늘어서 있는 차량 사이를 달리다가 동물원에서 1㎞쯤 떨어진 광진구 구의동 골목길에 들어섰다. 경찰과 소방당국, 공원 사육사들은 골목길 안전 펜스를 설치해 이동 통로를 막아 세로를 고립하고 진정시켰다.

이들은 총기 형태의 마취 장비 ‘블루건’을 이용해 세로에게 일곱 차례 근육이완제를 투약했다. 막다른 골목길에 고립된 세로는 3시간여만에 마취돼 쓰러졌다. 세로의 몸 위에 회색 천이 덮였고, 곧 화물차에 실려 탈출 3시간30분만인 오후 6시10분쯤 동물원으로 복귀했다. 세로의 탈출로 인한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어린이대공원 관계자는 “탈출 원인 등을 면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얼룩말 건강을 위해 대공원 수의사와 담당 사육사들이 전담해 돌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