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5명 호명·울먹인 尹 “北 도발 반드시 대가”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서 ‘도발’ 6차례 언급하며 강조
“한국형 3축 체계 ·韓美日 안보 강화”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의 이름을 부르기 전에 울먹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울먹였다. 현직 대통령이 기념식에서 ‘롤 콜’(Roll Call·차례로 이름 부르기) 방식으로 55명 용사를 일일이 호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며 고(故) 윤영하 소령을 시작으로 용사 55인의 이름을 약 5분간 차례로 불렀다. 이들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 등에서 전사했다.

윤 대통령은 호명 시작 전 26초간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손으로 입과 코를 가리며 한동안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발언 중에도 목이 멘 듯 목소리가 가늘게 떨렸다. 윤 대통령이 용사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호명하자 객석에선 유가족들이 눈물을 훔쳤고, 김건희 여사도 눈물을 참으며 땅바닥을 내려다봤다.

윤 대통령은 “자유를 지켜낸 뜨거운 용기를 가진 용사들, 서해를 지키는 임무와 사명을 완수한 용사들, 대한민국은 55분의 용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하며 호명을 끝냈다.

윤 대통령은 이후 기념사에서 ‘북한의 도발’이라는 표현을 6차례나 썼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20년·2021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이런 표현을 명시적으로 쓰지 않았던 것과 대비된다.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북방한계선(NLL)과 우리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조국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 국가의 미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날로 핵무기를 고도화하고 있고, 전례 없는 강도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와 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공고하게 하겠다.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념식에는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가 기증한 ‘3·26 기관총’, 천안함에 게양됐던 부대기, 연평도 포격전 당시 북한의 방사포탄 파편을 맞은 중화기 중대 명판 등이 전시됐다. 윤 대통령은 이를 살펴보며 “북한의 무력 도발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