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항모·南항구 타깃 北 ‘핵어뢰’ 전력 과시

[서해 수호의 날]
‘방사능 해일’ 타격… 핵 탑재 수단 다양화
北 “전략순항미사일 공중 폭발도 성공”

북한이 지난 21~23일 함경남도 리원군 일대에서 실시한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 때 물이 수면 위로 솟구치는 장면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핵무인수중공격정(핵어뢰)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 진행 사실을 24일 공개했다. 북한이 핵탑재 수단을 지상에 이어 수중으로까지 다양화하면서 전술핵 위협이 한층 더 커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지난 21~23일 새로운 수중공격형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은 “21일 함경남도 리원군 해안에서 훈련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은 동해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침로를 80~150m 심도에서 59시간12분간 잠항해 23일 오후 적의 항구를 가상한 홍원만 수역의 목표점에 도달했고 시험용전투부가 수중폭발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남측 해군기지나 항구, 미 항모전단 등을 타격할 수 있는 수중 핵무기 개발 시험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2012년부터 수중핵전략공격무기체계 개발을 시작했고 2021년 1월 노동당 8차대회에서 핵무인수중공격정을 ‘해일’로 명명, 지난 2년간 50여차례의 최종단계 시험을 거쳤다.

통신은 “수중핵전략무기의 사명은 은밀하게 작전수역에로 잠항해 수중폭발로 초강력한 방사능 해일을 일으켜 적의 함선집단들과 주요작전항을 파괴소멸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탑재 수단 다양화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핵무기를 탑재한 무인 자폭 잠수정 같은 게 한 두대가 아니라 대량으로 운용될 경우 우리가 방어하거나 탐지할 수 있는 역량을 넘어서게 돼 북한의 핵공격을 허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잠수함 등을 통한 장거리 탐지 역량을 시급히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북한은 지난 22일에 모의 핵탄두를 장착한 전략순항미사일 발사훈련을 한 사실도 함께 공개했다. 함경남도 함흥시 흥남구역 작도동에서 발사된 전략순항미사일 ‘화살-1형’ 2기와 ‘화살-2형’ 2기는 1500㎞와 1800㎞를 타원 및 ‘8자형’으로 비행해 목표를 명중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특히 기종별로 1발씩을 600m 상공에서 공중폭발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훈련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의 인내와 경고를 무시한 미국과 남조선의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책동이 가중될수록 우리는 끝까지 압도적으로 더욱 공세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