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설] 北 핵어뢰 폭발 시험 첫 공개, 도발 멈춰야

육해공 전방위로 위협
尹 “도발대가 치를 것”
한국형 3축 강화 시급

북한은 21~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21일부터 23일까지 새로운 수중공격형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서해수호의 날인 24일 북한이 핵무인수중공격정(핵어뢰)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 시험 진행 사실을 공개했다. 북한이 지상에 이어 수중으로까지 핵 실전력을 과시하며 남한을 향한 전술핵 위협을 현실화한 것이라 우려스럽다.

수중과 공중 폭발 시험은 지난 21~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진행됐다. 수중 어뢰는 59시간 은밀하게 항해한 뒤 폭발했는데 강력한 방사능 해일을 일으켜 남측 기지를 파괴하는 게 목적이다. 미군 항공모함과 남측 해군작전사령부 군항의 파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주요 작전항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는 가공할 만한 신형 무기일 수 있다. 북한은 이를 비밀병기 ‘해일’로 명명했다. 북한 주장대로 선박에 배치해 작전에 투입할 경우 일본의 미 해군기지나 괌도 도달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사실이라면 큰 위협이 아닐 수 없다.

북한은 이번 시험에서 전략순항미사일도 4차례 발사했고 600m ‘초저고도’ 상공에서 핵 기폭장치 시험을 했다. 핵탄두를 공중 폭발하면 광범위한 지역에 파괴력과 살상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 북한은 최근 핵탄두 탑재 가능 근거리 탄도미사일(CRBM)로 지상 목표물을 타격한데 이어 이번에 수중에서 은밀한 기습 공격이 가능한 수중핵 드론을 개발했다. 또 공중에서 핵탄두를 터뜨려 살상력을 극대화하는 시험 등 육해공 전방위로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이는 북한의 핵·미사일을 발사 전후 타격하는 한국형 3축 체계를 무력화하기 위한 대응전략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최근 탄도미사일을 이동식발사대 차량뿐 아니라 열차, 잠수함, 저수지 등에서 발사하는 등 다양한 시험을 하고 있는데 도발을 멈춰야 한다.

북한이 핵무기를 고도화하고 전례 없는 강도로 미사일 도발을 강행하고 있는데 우리의 방위태세는 문제 없는가. 지난해 말 북한 무인기가 대낮에 서울 상공을 침범했을 때 우리 군은 무인기가 왔는지도 몰랐고, 국민은 안보 불안에 휩싸였다. 핵어뢰 역시 수심이 얕은 바다로 침투할 경우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북한을 향해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통령이 강조한 한국형 3축 체계, 이른바 ‘킬 체인’의 획기적인 강화가 시급하다. 한·미,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함은 물론이다. 정부와 군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철저히 대비하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