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주시 무심천 벚꽃 개화 안전요원 2000여명 투입

청주예술제·푸드트럭축제도 개최

연합뉴스

충북 청주시 무심천에 벚꽃이 활짝 피었다. 청주시는 안전관리 요원을 투입,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청주시는 4월 9일까지 무심천 벚꽃을 보기 위해 하루 최대 10만명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안전관리 256명, 교통지도 768명 등 2248명을 투입해 안전사고 예방에 대비하고 있다.

무심천변 노점과 주정차는 전면 금지한다. 시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을 곳곳에 배치해 불법 노점상이 있을 경우 즉시 철수토록 할 예정이다.

시는 31일부터 시작되는 청주예술제와 제1회 푸드트럭 축제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평소보다 안전 대비를 강화하고 있다. 사고 발생 시 청주시 다중밀집시설 대형화재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응급조치, 구급차 이송, 경찰 기동대·소방 구조대 투입 등의 비상조치에 나선다. 청주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이 무심천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불법행위를 철저히 차단해 시민들이 불편 없이 벚꽃을 관람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31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시·군, 국토안전관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소방서 등 유관기관 등과 함께 벚꽃 행사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하루 1000명 이상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행사장 5곳이다. 청주 무심천, 충주댐 물문화관과 수안보 물탕공원 일원, 제천 청풍면, 단양읍 상진리이다.

합동 안전점검단은 행사장 수용인원 적정성 여부, 수용인원 초과 시의 대책, 관람객 동선 관리 계획, 안전선 설치 여부, 유사시 관람객 대피·분산 대책, 가스·전기·소방 등 시설물 안전성 등을 중점적으로 살피게 된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