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재창업 스타트업 15곳 지원

예비재창업자 대상 사업화 지원
성실경영·발표평가 등 거쳐 선정


경기도가 패자부활을 꿈꾸는 재창업 새싹기업(스타트업)을 돕는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도내 재창업 스타트업의 역량 강화부터 사업화 자금까지 원스톱 맞춤형 지원을 하는 ‘2023 재도전 사업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재도전 사업자 지원사업은 잠재력 높은 우수 아이디어 보유 도내 예비·초기 재창업자들을 대상으로 사업화 및 재창업 교육, 기업교류 등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성공적인 재창업을 도와주는 사업이다.

대상은 재창업을 희망하는 도내 예비 재창업자 또는 3년 미만(2020년 3월 24일 이후 재창업) 초기 재창업자다.

이들 기업에게는 아이템 개발, 지식재산권(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등) 출원·등록, 홍보·마케팅(국내·외 전시회 참가비, 홍보물 제작비 등) 등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업체 1곳당 24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선정된 재창업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재창업 교육과 기업교류, 투자설명회(IR)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는 신청 자격 확인, 성실 경영 평가, 서류 및 발표 평가 등을 거쳐 5월 중 최종 15곳을 선정해 지원한다. 신청은 4월 10일까지 경기스타트업플랫폼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신청서, 사업계획서 및 기타 필요서류를 온라인 제출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신청을 고민 중이거나 폐업한 지 3년이 지난 재창업 기업은 ‘재도전 성공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재도전 성공센터는 기술창업지원 관련 정보제공과 회의실 등 편의시설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 창업베이스캠프(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10층, 수원 광교)로 이전하고 분야별 전문가를 배치한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