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마트 공장 제품 품질 분류, AI는 어떻게 해낼까

인공지능 인재 양성 전력 쏟는 LG
‘스마트 팩토리의 제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품 품질 분류 AI모델 개발’ 주제 해커톤 진행


LG그룹이 인공지능(AI) 인재 양성에 전력을 쏟고 있다. AI 분야는 늘 인력 부족에 시달린다.

LG는 지난 25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이천시 LG인화원에서 ‘LG AI 해커톤’(사진)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AI 기술을 활용해 산업 현장에서 실제로 겪을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겨루는 대회다. LG는 2020년부터 매년 두 차례 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LG 에이머스(Aimers)’와 ‘LG AI 해커톤’을 연계해 운영하고 있다. LG 에이머스는 청년층 취업 경쟁력을 높이고, AI 분야의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LG AI 해커톤에는 33개 팀, 104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지난달에 치러진 온라인 예선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오프라인 본선에 진출한 팀들이다. 주제는 ‘스마트 팩토리의 제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품 품질 분류 AI모델 개발’이었다. LG의 스마트 팩토리에서 나온 현장 데이터를 제공해 실무 역량을 쌓는데 도움이 되도록 했다.

LG는 대회 종료 후 제출한 코드를 심사해 최종 수상팀을 선정하고 다음 달 초에 시상식을 연다. 대상(고용노동부 장관상)과 최우수상(LG AI연구원장상) 등 최종 수상 3개 팀의 경우 입사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을 준다. 최종 수상팀을 포함해 본선 진출자 전원에게 장학금 및 상금 6000여만원을 수여한다.

또한 LG그룹은 본선 진출자를 대상으로 LG AI연구원,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에서 참여하는 ‘채용 박람회’를 병행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