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발 하라리 “AI의 언어 습득, 인류문명 마스터키 쥔 것”

“인간 장악하기 전에 통제해야”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사진) 예루살렘 히브리대 교수는 24일(현지시간) ‘GPT-4’와 같은 인공지능(AI)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인간이 AI에 의존하기 전에 AI에 대한 통제 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고 조언했다.

하라리 교수는 ‘인도적 기술 센터’를 공동 설립한 트리스탄 해리스, 아자 라스킨과 함께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글에서 “AI가 언어를 습득했다는 것은 인류 문명의 ‘마스터키’를 쥐고 그 운영 체제를 해킹하고 조작할 수 있게 됐음을 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라리 교수 등은 “AI가 수천 년에 걸쳐 생성된 인류의 문화를 빠르게 먹어 치우고 새 문화를 쏟아낼 수 있다”며 “이는 학교 에세이 작성뿐 아니라 정치 연설, 종교 등에도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8년 미국 대선은 더 이상 사람이 주도하지 않는 선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라리 교수 등은 또 “AI가 암을 퇴치하고 생명을 구하는 약을 발견하며 기후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잠재력이 있지만, 통제되지 않는다면 그 혜택이 얼마나 많은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하라리 교수 등은 “AI의 뛰어난 능력이 상응하는 책임·통제와 조화를 이룰 때 우리는 그 혜택을 실현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한 첫걸음은 AI가 인간을 장악하기 전에 인간이 AI를 장악할 수 있게 시간을 버는 것”이라며 “(세계 지도자들은) AI 위험성에 대한 대응에 당장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은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