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람세스 2세 신전서 발굴된 양 머리 미라 2000여개


이집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기원전 350년~기원전 30년)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양 머리 미라 2000여개가 26일(현지시간) 중부 아비도스에 있는 람세스 2세 신전에서 발굴됐다. 이집트 관광유물부는 미라가 제물로 쓰였던 것으로 보이며 고대 이집트 신왕국 제19왕조의 세 번째 파라오인 람세스 2세(기원전 1279년∼기원전 1213년 재위) 사후 1000년이 지난 시점까지 숭배 의식이 이어졌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로이터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