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이지리아 4남매 참변… 화마는 멀티탭에서 시작됐다

안산 일곱 식구 거주 주택 화재
주변 “가난했지만 화목했는데…”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 관계자가 27일 오전 경기 안산의 한 빌라 화재현장에 경찰·소방 합동 감식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새벽 화재로 나이지리아 국적 어린 남매 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경기도 안산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난 불로 나이지리아 국적의 어린 4남매가 숨졌다. 약 12평 크기의 방 두 칸 집에는 일가족 7명이 살고 있었다. 이 가족은 인근 반지하 집에서 살던 2년 전에도 화재를 겪었었다. 27일 새벽 이들의 ‘코리안 드림’을 완전히 불태운 발화점은 현관 부근 벽면 콘센트와 연결된 멀티탭이었던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날 오전 3시28분쯤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나이지리아 국적의 11세·4세 여아와 7세·6세 남아가 숨졌다고 밝혔다. 소방대가 출동해 불을 끌 때까지 40여분 걸렸다. 30여년 된 빌라 2층 집 내부(39㎡)가 모두 불탄 뒤였다.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화재 당시 사망한 남매 4명과 함께 안방에 있던 어머니 A씨(41)는 2살 막내만 우선 대피시켰다. 거실에 있던 아버지 B씨(55)는 아내와 막내를 데리고 거실 창문을 통해 탈출했다. 이후 다른 자녀들을 구하려 했으나 출입문 주변의 불로 다시 진입하지 못했다고 한다. 남매 4명은 모두 안방에서 누운 채로 발견됐다.

이들 가족은 걸어서 불과 5분 거리에 있는 원곡동 다세대주택 반지하에 살던 2021년 1월에도 화재 피해를 당했다. 당시에도 집이 전소됐고, 둘째가 얼굴과 전신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었다. 새 월세방을 구했지만 500만원 보증금 낼 돈이 없었던 가족은 이주민 지원 단체의 도움을 받아 현재의 집에 자리를 잡았다.

이 가족을 10년 가까이 지켜봐왔던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가난했지만, 늘 화목한 모습이었다. B씨는 매일 새벽 자전거를 끌고 나가 가전제품 등 고물을 수집해 해외로 되파는 일을 했다. 첫째와 셋째는 인근 외국인 학교에 다녔고 A씨는 집에서 자폐증이 있는 둘째 아들과 4살 어린 딸, 그리고 막내까지 돌봤다.

이들 가족이 한국에 정착한 지는 10년이 넘었다고 한다. 숨진 아이들은 모두 한국에서 나고 자랐다. 나이지리아 이주민 모임에서 B씨와 가깝게 지냈다는 카카(42)씨는 “B씨는 1년에 한두번 보기도 어려울 정도로 새벽부터 밤까지 일만 했다”며 “사실 여기 사는 모두가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빨리빨리’만 말한다. 옆집에 누가 사는지 아무도 관심 가지지 않는다”며 “우리 고향에선 그러지 않았다”고 침울해 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과학수사대는 화재 현장 합동 감식 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거실 바닥에서 최초 발생했다”고 밝혔다. 불이 난 현관 입구에는 TV와 냉장고가 멀티탭에 연결돼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합선 등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경찰은 추정한다.

불이 난 다세대주택에 살던 다른 주민 37명은 모두 자력으로 대피했다. 이 중 11명은 연기흡입 등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피해 주민들은 모두 나이지리아,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국적 등의 외국인이다. 안산시는 이재민들에게 임시거주 숙소를 제공했다.

안산=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