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맞춤형 알고리즘으로 최적 포트폴리오 제공

삼성증권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의 ‘로보굴링’이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누적가입자 1만1000명을 돌파했다. 로보굴링의 ‘굴링’은 돈을 굴린다는 의미다. 로보굴링은 투자자의 투자목적과 투자 기간, 투자 방법, 목표수익률에 맞춰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해주는 알고리즘 서비스다.

로보굴링의 가장 큰 장점은 특정 금융상품에 치우치지 않는 분산투자에 있다. 로보굴링이 제시하는 포트폴리오는 국내외 펀드로 이뤄져 있다. 최초 설계 금액이 50만원 이상일 경우에는 상장지수펀드(ETF)가 추가로 편입돼 제안될 수 있다.

개인 맞춤형 서비스도 특징이다. 투자자의 과거 투자 패턴 등을 반영해 포트폴리오를 제안하고 투자자는 본인의 의향을 반영해 특정 상품의 투자 비중을 조정하거나 상품을 추가하거나 뺄 수도 있다. 로보굴링을 통해 투자한 고객의 성과를 분석해본 결과 코스피 지수 대비 초과 성과를 달성한 계좌 비율이 77.8%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증권에서는 5월 말까지 ‘투자가 어렵다면! 굴링서비스 가입하세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비스 신규가입 고객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커피쿠폰을 지급한다. 또 순입금과 매매를 한 다음 5월 말까지 잔고를 유지하면 매매금액 급간별로 편의점 상품권, 치킨 상품권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김상훈 삼성증권 디지털 마케팅 담당 상무는 “로보굴링 서비스가 고객 편의성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