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 국가산단 인접한 ‘동전일반산단’ 분양

대우건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신규 국가산업단지 부지 인근인 경남 창원 북면에 동전일반산업단지를 분양 중이다.

정부는 지난 14일 첨단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14개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를 발표하면서 창원을 포함했다. 창원은 방위·원자력 등 주력산업 육성 및 수출 촉진을 위한 지역으로 지목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전일반산업단지는 현재 창원 북면에서 분양하는 유일한 산업단지”라며 “42만여㎡(103만평) 규모의 국가산단 부지 물량 소진 전까지 신규 산단 지정은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희소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즉시 입주 가능하고 취득세 75% 감면 및 5년간 재산세 75% 감면 혜택 등 세금 인센티브도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동전일반산업단지 입주 대상 업종은 금속가공제품제조업(C25), 전기장비제조업(C28), 기타기계장비제조업(C29), 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C30), 기타운송장비 제조업(C31), 기타제품제조업(C33),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공급업(D35), 육상운송 및 파이프라인 운송업(H49), 창고 및 운송 관련서비스업(H52) 등이다. 그 외 업종은 협의를 통해 입주할 수 있다. 동전일반산업단지는 건폐율 70%, 용적률 250% 수준이다.

이 산업단지는 남해고속도로 북창원IC에서 약 2㎞ 거리로 접근성이 좋다. 창원 국가산단은 차로 13분 정도 걸린다. 마산항까지 약 25분, 마산신항까지는 약 40분 거리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