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업 특화 미디어 솔루션 ‘온애드’ 인기

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가 지난 2020년 9월에 처음 선보인 디지털 사이니지 서비스인 ‘온애드(On-AD)’가 다양한 사업장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온애드는 Btv(IPTV)와 디지털 사이니지(디스플레이)를 결합한 기업 특화 미디어 솔루션이다. 이용 고객은 전년 대비 3배 늘었다. 초기 투자비와 운영비가 높은 전통적 광고매체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광고영상을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온애드를 이용하는 사업장들은 입점브랜드 광고 외에도 영화 예고편, 아이돌 생일 축하영상 등으로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한다. 단순히 제품 정보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방문 고객과의 상호작용도 손쉬워 문화공간으로서의 가치창출도 가능해진다.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에 따르면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은 오는 2026년까지 359억4000만 달러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실내외 광고안내판의 범주에서 벗어나 음식점, 카페, 뷰티관 등 다양한 공간에서 이용되고 있다.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출근율이 높아지면서 사내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회사를 중심으로 온에어(On-AIR)의 인기도 높다. 온에어를 통해 공지사항, 직원 인터뷰, 내부교육 등을 구성원에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기존의 사내방송시스템(서버 등) 대체가 가능해 설비 투자 부담이 없어 비용을 3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