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개 점포서 친환경 한우 상시 판매 시작

롯데쇼핑

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이 본점과 잠실점, 강남점, 분당점에서 저탄소 한우 상시 판매를 시작했다. 설 선물 세트 판매 기간 저탄소 한우 수요가 높았던 4개 점포다. 향후 상시 판매 점포를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저탄소 한우는 일반 한우보다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인 친환경 한우다. 전북대학교와 고창부안축협이 2년간의 산학협력을 통해 품종과 사육 방식을 개선했다. 온실가스가 적게 발생하도록 품종을 개량하고, 사육 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21~25개월로 최대 30%까지 줄였다. 이렇게 생산된 저탄소 한우는 같은 무게 기준 세계 평균 대비 65%, 국내 평균 대비 45% 더 적은 양의 탄소를 발생시킨다.

지난 설 선물 판매 기간(1월 2~1월 20일) 동안 롯데백화점이 선보인 저탄소 한우 선물 세트는 준비 물량 1000개가 모두 팔려나갔다. 도축 시점이 빨라 육질이 연해 인기를 얻었다. 대표 상품은 ‘저탄소 한우 로얄 GIFT’, ‘저탄소 한우 특선 GIFT’ 등이다.

롯데백화점은 전북대학교 및 고창부안축협과 손잡고 ‘저탄소 한우’ 판로 확보에 나선다. 도상우 롯데백화점 축산&수산팀장은 “저탄소 한우의 판로를 넓히기 위해 전북대학교 및 고창부안축협과 1년 이상의 협의 및 준비 과정을 거쳤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농가들과 함께 다양한 친환경 콘텐츠를 선보이며 ESG 경영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