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 봄여름 유행 편안한 테일러링 패션 공개

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코로나 팬데믹 후 오피스룩 수요가 늘면서 여성과 남성 패션의 테일러링 스타일이 뜨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최근 “여성과 남성 공통으로 오피스웨어의 수요가 점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봄여름 시즌 트렌드를 공개했다. ‘2023년 봄여름 시즌 패션위크’는 정장스러운 테일러링과 1990년대 미니멀리즘이 결합돼 있다. Y2K 패션과 워크웨어 패션인 테일러링 트렌드는 올 봄여름 시즌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에잇세컨즈의 여성복은 넉넉한 핏의 크롭 재킷과 와이드 팬츠, 배스트, 시티 쇼츠 등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셋업’으로 실용적이고 편안한 오피스룩을 제안한다. 구호플러스와 준지는 카고 팬츠와 주머니로 실용성을 더한 미니스커트를 공개했다. 여성복 소재로는 ‘데님’ ‘시어’가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투박한 소재의 데님과는 반대로 부드럽고 투명하게 비치는 시어는 팬츠와 스커트 위에 덧입는 등 시스루룩도 제안된다.

남성복에서는 점잖음을 나타내는 기존 포멀룩에서 편안한 일상을 즐길 수 있는 테일러링 패션의 아이템들이 공개됐다. 갤럭시는 ‘편안함’을 주제로 회사, 일상을 공존할 수 있는 오피스룩을 제안한다. 저지 재킷, 다잉 팬츠, 코튼 혼방 블루종 등 안락함과 동시에 밴딩 테이퍼드 핏의 데님 팬츠 등 가볍고 늘어나는 재질의 소재를 재킷과 팬츠에 적용했다. 복고풍도 인기다. 특히 블루·오렌지·레드 등 생생한 색감을 활용한 상품들이 나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